>> 귓    물 (이루)

1. 이루란?

이루란 외이도나 중이강(고막보다 안쪽의 공간) 또는 그 주변의 병변에 의해 외이도를 통 해 흘러나오는 분비물을 말한다. 이루는 그 성질, 양, 기간 등으로 염증의 과정과 그 병이 얼마나 심한지 짐작할 수 있고 또한 이루의 균배양검사, 현미경적 세포검사나 화학분석 등 으로 질환의 예후 판정이나 치료에 도움을 주는 중요한 이비인후과 증상 중 하나이다.

2. 이루의 성질

이루는 수성(물같은 액체), 장액성(묽은 액체), 점액성(끈끈한 액체), 농성(고름), 혈성(피같 은 액체) 등 여러 가지이며 이들은 서로가 혼합되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장액성 이루는 중이강내에 음압이 생기는 경우 모세혈관에서 혈장이 새어 나와서 생기며 점액성 이루는 중 이강의 점막에서 분비되는 삼출액이다.

3. 각 질환별 이루의 주된 원인 및 특성

1) 급성 외이도염에서는 초기에 수성 혹은 장액성 이루를 분비하지만 만성화하면 농성으로 변하며 이절(외이도에 고름주머니가 생기는 병)이 생기면 농성 또는 혈농성이루를 분비한 다.

2) 급성 화농성 중이염의 초기에는 장액성 혹은 장액혈성이던 것이 차츰 농성으로 변하고 치유기에 들어서면 점액성이 된다. 급성 화농성 중이염의 이루는 대개 2주를 넘지 않는다. 만약 이루가 2주 이상 계속되며 다량의 농성 이루가 박동성으로 나타나면 염증이 유양동(중 이 옆에 있는 뼈속 기관)이나 유양봉과로 파급된 증거이다.

3) 만성 화농성 중이염에서는 보통 소량의 점액성 이루이나, 악취나는 다량의 농성 이루를 나타낼 때는 혼합감염에 의한 급성 악화를 의미한다. 또한 병의 경과 도중 육아조직이나 용 종(물혹)이 형성되면 혈성이루를 분비한다. 그 외에 혈성 이루는 인플루엔자성 중이염, 출혈 성 고막염 때 볼 수 있으며, 두개골 하부의 골절시는 혈성이면서도 뇌척수액이 유출됨을 볼 수 있다.
또한 진주종(만성중이염 중 뼈를 파괴하며 진행되는 악성 경과의 중이염)을 형성 했을 때는 농성 혹은 점액농성 이루와 특징적인 악취가 있으며 광택이 나는 유백색의 생선 비늘이나 비지 부스러기 같은 물질이 섞여 나온다.

4) 결핵성 중이염에서는 소량의 수양성 이루가 보통이나. 골파괴를 수반할 때는 악취나는 농성으로 변한다.

4. 치 료

이루가 있을 때 보통 약국을 찾아가 약물을 복용하여 증상치료만 하기 쉬운데 이 때 원인 치료가 되지 않아서 균에 대한 내성만 생기게 되고 귀안에서 병이 진행되는 결과를 초래하 게 된다. 그러므로 이루가 있으면 이비인후과를 찾아 그 원인을 찾고 이에 알맞는 치료를 하여야 한다
 

COPYRIGHT @ 다나이비인후과. ALL RIGHTS RESERVED 031)719-5665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금곡동 154번지 (미금프라자5층, 미금역 2번 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