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만성 중이염

1) 정의 및 원인

고막에 구멍이 있고 분비물이 나오며 난청을 일으키는 것이 만성중이염의 특징이다. '만성 화농성 중이염'과 '진주종성 중이염'이 대표적인 만성 중이염이다.
 

만성화농성 중이염은 급성중이염을 앓은 경우 원인균의 독성, 환자의 저항력, 부적절한 치 료 등으로 중이점막의 염증이 만성화되어 발생하게 된다.

진주종성 중이염은 중이 주변의 뼈를 파괴하는 등 만성화농성 중이염보다 더욱 나쁜 경과 를 보이게 되며 여러 가지 심각한 합병증을 초래하기 쉬운 중이염이다.

2) 증 상 : 고막천공, 이루(분비물), 난청

고막에 구멍이 생기고 잘 들리지 않으며 귀에서 분비물이 나오는 것이 특징적인 3가지 증 상이다. 귀에서 분비물이 나오는 것은 급성악화기에는 증가한다. 급성중이염과는 달리 통증 을 유발하는 경우는 드물지만 골파괴를 동반하는 진주종성 중이염에서는 분비물 속에 회백 색의 물질이 생겨 분비물의 배출을 막거나 뇌막염, 뇌농양 등의 합병증이 있으면 통증이 생 길 수 있다. 그러므로 만성중이염 환자가 심한 귀의 통증이나 발열, 두통, 현기증 등의 위험 신호가 생기면 심각한 합병증이 생겼을 가능성이 많으므로 즉시 이비인후과를 방문하여야 한다. 청력장애는 고막, 이소골 및 중이내의 병변에 따라 그 정도가 결정된다. 이미 내이(內 耳)까지 염증이 파급된 경우는 청력회복을 기대하기 어렵다.

고막의 천공은 만성화농성 중이염과 진주종성 중이염이 각각 다른 형태를 보이므로 감별 할 수 있다.

3) 치 료

만성중이염은 수술적 치료가 원칙이다. 만성중이염의 수술의 목적은 병소를 제거하여 더 이상 병이 진행되지 않게 하며 청력회복을 도모하는 것이다. 수술전에 자세한 청력검사와 측두골 전산화 단층촬영( CT 촬영 )을 실시하여 정확한 진단과 시술을 하도록 한다.

보조적인 치료로 항생제나 소염제를 투여하거나 중이강내 세척 등으로 분비물을 없애고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특히 염증이 있는 경우에는 수술전에 약물치료를 통해 염증을 충 분히 치료한 후에 수술하는 것이 원칙이다. 또한 비강이나 인두의 검사를 통해 이곳에 염증 이 있으면 먼저 치료해 주고 알레르기가 있으면 수술 후 치유가 지연되고 재발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검사 및 치료가 선행되어야 한다.
 

COPYRIGHT @ 다나이비인후과. ALL RIGHTS RESERVED 031)719-5665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금곡동 154번지 (미금프라자5층, 미금역 2번 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