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급성 중이염

1) 원 인
사람의 코 뒤쪽에 위치한 비인두와 중이(中耳)는 이관(耳管)에 의해 연결되어 있다. 급성 중이염은 대부분 감기와 같은 상기도의 염증이 이관을 통해 중이내로 전파되어 생기는 것이다. 많은 경우 급성 중이염을 앓기 전에 감기를 앓은 경우가 많으나 이외에도 만성 부비동 염(축농증), 환자가 코를 세게 푸는 경우, 뚫어진 고막을 통한 감염, 항공기와 같은 압력변화 등에 의할 수도 있다.
유소아는 성인에 비하여 이관이 거의 수평으로 놓여 있고 그 관의 길이가 짧고 지름이 넓 을 뿐 아니라 이관의 운동에 관여하는 근육들의 발육이 불충분하므로 쉽게 코나 상기도로부 터 감염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급성중이염이 잘 생긴다.

2) 병의 경과
처음에는 중이내의 점막이 붓게 되면서 이관이 서서히 막히고 고막이 빨갛게 변하다가 점 막이 충혈되고 계속 부으면서 중이내에 물이 고이게 되어 귀의 통증과 난청을 호소하게 되 고 이어서 중이내의 분비물이 고름으로 변하면서 중이내의 압력이 높아져 귀의 통증이 더욱 심해지고 열이 나는 등의 전신증상을 나타내기도 한다. 이 상태에서 더욱 악화되면 중이 주 변의 뼈를 파괴하여 뇌에까지 염증이 전파되어 뇌막염, 뇌농양 등이 올 수도 있다. 그러나 대부분은 합병증 없이 치유된다.

3) 증 상
감기를 앓다가 이통이 생기는 것은 중이염이 걸린 경우인 때가 많으며 어린이에서는 감기 에 걸린 후 밤에 잠을 자다가 깨어 귀가 아프다고 하며 우는 경우가 많다. 전신증상으로는 열이 나면서 나른해지고 두통을 동반한다. 유아에서는 고열과 함께 구토, 설사, 등이 같이 있을 수 있으며 재발하기 쉽다.

중이염이 심하게 되면 중이의 후방에 있는 유양돌기에 염증이 파급되어 급성유양돌기염이 되는데 이 때는 귀의 후방이 부으면서 빨갛게 되고 심한 통증을 호소하게 된다.

4) 치 료
먼저 전신의 안정이 필요하며 항생제와 진통제를 투여한다. 국소치료로는 코나 목등을 깨 끗이 하며 귀에서 분비물이 나오면 이를 제거하고 고막이 심하게 붓고 통증이 계속되면 고 막을 절개하여 고름을 빼내는 것이 좋다. 급성 중이염의 치료에 있어서 특히 중요한 것은 충분한 기간동안 항생제를 투여하는 것이다. 많은 경우 귀의 통증이 없어졌다고 투약을 중 단하는데 이 때 병이 진행되어 여러 가지 합병증을 초래하기 쉽다. 그러므로 통증등의 증세 가 좋아지고나서도 의사의 지시에 따라 약을 투여하여야 한다.
 

COPYRIGHT @ 다나이비인후과. ALL RIGHTS RESERVED 031)719-5665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금곡동 154번지 (미금프라자5층, 미금역 2번 출구)